기후와문화연구회
기후와 문화의 관계를 이해하고
기후변화시대의 위기를 극복하며
기후적응적 삶과 문화의 대안을 제시하다
언더바

우리 사회의 문화와 관습 뒤에는 기후의 숨결이 남아 있습니다. 기후의 변화에 따라 삶의 다양한 방식과 갈래가 생겨났습니다. 그속에서 기후변화는 인류가 대면한 가장 큰 도전입니다. 한국은 기후변화 아젠다에서 특수하고 중요한 위치의 국가입니다. 에너지 자원의 97%를 수입하는 국가이자 에너지 집약적 경제를 기반으로 세계 제 7위의 온실가스 다배출 국가이기 때문입니다. 이는 기후변화 문제에 있어 한국이 큰 위기에 직면해 있음과 동시에 에너지 자립도와 환경오염을 개선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의 교차로에 서 있음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인류가 어떻게 기후와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게 되었는지를 함께 생각해보고, 사회문화적 전환과 실천을 통해 이제는 결코 피할 수 없는 기후변화의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기후와문화연구회는 기후적응적 대안문화에 대해 연구하고 실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 기후변화법센터
법률 전문가를 중심으로 기후변화의 심각성에 대한 사회 전반의 인식을 제고하고, 기후변화와 관련한 한국의 법과 제도 개선을 위해 움직입니다. 에너지 정책, 관련법과 제도 개선을 위한 대안을 만들며 이를 위해 정기 워크숍, 특강, 출판물 발행을 통해 외국의 기후변화법 정책, 판례, 우리나라 기후변화 관련 실정법을 분석하고 정보를 제공합니다.

관련 자료
[2019 기후와문화연구회 특강] '숲으로 가는 길' - 이유미 국립수목원 원장 (7월 20일)
  • 2019-08-05
  • 102

지난 7월 20일 토요일 오후, 유재에서 이유미 국립수목원 원장의 특강이 열렸다. 이 원장은 "숲과 그 숲에 살아가는 풀, 그리고 나무들에 대한 동경은 있으나 우리의 삶에 이를 들여 놓고 사는 이는 많지 않다"라며 이날 모인 이들에게 식물을 눈여겨보고, 함께할 수 있는 마음과 눈을 선물했다. "초록으로 물든 삶은 청량하며, 그 생명들은 분명 우리에게 영감이자 위로"라는 그는 다양한 식물들, 식물들이 살아가는 세상, 그들과 우리가 엮여 있는 세상을 엿보고 이해할 수 있도록 차근차근 수목원 길을 따라가듯 안내했다. 참여자들은 막연히 동경하고만 있던 숲과 나무와 한층 가까운 친구가 된 듯한 기분을 안고 돌아갈 수 있었다. 
이유미 원장은 서울대 산림자원학과에 입학해 공부하고, 동대학원서 식물분류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고, 국립수목원에 연구사 특채로 입사해 현재는 국립수목원 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희귀식물보전연구, 국가표준목록작성, 한반도식물분포 등 식물분류학을 기반으로 국가적으로 필요한 연구들을 수행해왔으며 〈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나무 백 가지〉, 〈한국의 야생화〉 등 다수의 저서와  100여 편의 학술논문이 있다. 지구를 사랑하고 자연을 보전하는 것에는 숲과 식물들에 대한 대중적인 이해와 사랑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생각해 틈틈이 글도 쓰고 강연 활동도 이어가고 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