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와사람

검색
학회
지구와사람은
생태대연구회, 지구법학회, 기후와문화연구회, 바이오크라시연구회 등
4개의 학회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언더바

<생태대연구회>
생태대연구회는 인간의 기원과 존재의 의미를 추구하고, 현재의 지구를 넘어 생명이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새로운 문명, 생태대를 찾아가기 위한 연구회입니다. 과학자, 인문학자, 사회학자 등 각 영역의 전문가들이 통합적 접근 방식을 통해 인류와 지구 공존을 위한 미래 과학기술사회 모델과 공동체 원리에 관한 대안을 연구합니다.

<지구법학회>
인간의 문명은 자연과 자연에 깃든 모든 생명들과의 조화로운 상호작용을 통해서만 지속될 수 있음을 우리는 인식해야 합니다. ‘진보’는 인간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인간을 비롯한 지구 공동체 성원 모두를 위한 것일 때 비로소 그 진정한 가치를 발할 것입니다.
지구공동체 내에서 인간의 역할을 재발견하고 그 실행을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으로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지구법(Earth Jurisprudence)은 법을 포함한 거버넌스에 관한 새로운 철학입니다. 이 새로운 철학은 거버넌스, 이 중 특히 법이 전체로서의 지구와 지구공동체 모든 성원의 안녕을 보장해야 한다는 생각에 바탕을 두고 있습니다. 지구법학회는 지구법에 기초해 ‘자연의 권리’를 법체계 내에 자리매김하는 지구중심적 법과 거버넌스 시스템을 연구합니다.

<바이오크라시연구회>
인간과 비인간의 동등한 관점에서 새로운 정치 윤리학과 생태론을 탐구하고, 생태적 관점의 민주주의와 공동체를 지향합니다. 현재의 생태파괴를 극복하기 위해 의사결정과정에 자연-비인간존재의 발언권을 보장하는 방안을 연구합니다.

<기후와문화연구회>
우리는 인류가 어떻게 기후와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게 되었는지를 함께 생각해보고, 사회문화적 전환과 실천을 통해 이제는 결코 피할 수 없는 기후변화의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기후와문화연구회는 기후적응적 대안문화에 대해 연구하고 실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학회
[2019 기후와문화연구회 특강] '숲으로 가는 길' - 이유미 국립수목원 원장 (7월 20일)
  • 2019-08-05
  • 1091

지난 7월 20일 토요일 오후, 유재에서 이유미 국립수목원 원장의 특강이 열렸다. 이 원장은 "숲과 그 숲에 살아가는 풀, 그리고 나무들에 대한 동경은 있으나 우리의 삶에 이를 들여 놓고 사는 이는 많지 않다"라며 이날 모인 이들에게 식물을 눈여겨보고, 함께할 수 있는 마음과 눈을 선물했다. "초록으로 물든 삶은 청량하며, 그 생명들은 분명 우리에게 영감이자 위로"라는 그는 다양한 식물들, 식물들이 살아가는 세상, 그들과 우리가 엮여 있는 세상을 엿보고 이해할 수 있도록 차근차근 수목원 길을 따라가듯 안내했다. 참여자들은 막연히 동경하고만 있던 숲과 나무와 한층 가까운 친구가 된 듯한 기분을 안고 돌아갈 수 있었다. 
이유미 원장은 서울대 산림자원학과에 입학해 공부하고, 동대학원서 식물분류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고, 국립수목원에 연구사 특채로 입사해 현재는 국립수목원 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희귀식물보전연구, 국가표준목록작성, 한반도식물분포 등 식물분류학을 기반으로 국가적으로 필요한 연구들을 수행해왔으며 〈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나무 백 가지〉, 〈한국의 야생화〉 등 다수의 저서와  100여 편의 학술논문이 있다. 지구를 사랑하고 자연을 보전하는 것에는 숲과 식물들에 대한 대중적인 이해와 사랑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생각해 틈틈이 글도 쓰고 강연 활동도 이어가고 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