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와사람

검색
프로젝트
문화에술플랫폼 지구아이 로고
지구아이는 지구와 생명 중심의 사고로 지구와 사람의 관계를 새롭게 인식하고,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형태의 문화예술 프로젝트를 펼칩니다.
지구아이는 Art for Earth를 구현하는 지구와사람의 문화예술플랫폼입니다. 지구아이는 근대문명의 기계론적인 시간에 속하지 않은 미래의 아이(child)를 상정합니다. 우리 안에 내재한 이 아이는 지구를 바라보는 새로운 눈(eye)으로 지구와 나(I)의 관계를 성찰하고 지구와 사람과의 관계를 새롭게 인식합니다. 지구아이는 이러한 인식을 통하여 공연과 전시를 만들며, 우리 안의 생명 감수성을 일깨우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2021 예술인 파견지원사업 전시 <펼쳐진 구 Unfolding Text> (11월 17~ 20일) 안내
  • 2021-11-11
  • 1277

작가 5인, ‘예술과 생태운동의 진지한 고민’ 결과 보고전
아티스트 토크 및 ‘지구의 꿈’ 낭독 퍼포먼스도 함께 진행

〈2021 예술인 파견지원사업-예술로〉 사업의 일환으로 11월 17일부터 11월 20일까지 (재)지구와사람 공간 유재에서 진행 된다.

이번 전시는 지구와사람이 ‘2021 예술인 파견지원사업-예술로’에 참여한 예술가들과 함께 동명의 프로젝트를 마무리하는 결과 보고전으로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전시에 참여한 백은영, 윤자영, 이유리, 정윤선, 현지예 작가는 지구 생태계 안에서 예술의 의미를 되새기며 각각의 의미를 담아 ‘버들, Willow’, ‘등을 굽혀 읽는 것’, ‘곰팡이 읽기’, ‘Y:갯벌 이야기’, ‘knotting & passing’ 다섯 작품을 선보인다.

전시 마지막 날인 20일(토)에는 아티스트와의 토크가 마련됐으며, 더불어 관객들과 함께하는 ‘지구의 꿈’ 낭독 퍼포먼스도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는 5명의 참여 작가들이 토마스 베리의 ‘지구의 꿈’을 함께 읽고 기후변화 대응 프로젝트를 구상해 진행됐으며, 예술이 생태 운동에 하나의 빛이 될 수 있을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함께 할 수 있는 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