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향
지구와 함께하는 열린
삶의 공동체를 지향하다
언더바

우리는 138억 년 전 창발한 우주에서 절묘한 과학적 확률로 태어난 지구에서 생명의 진화를 거쳐 걸어 나온 존재입니다. 지구를 떠나 생존하기 어렵고, 이제는 지구를 지배하는 존재로서 지구와 문명의 미래를 책임져야 합니다.

우리의 물질적 삶은 과학기술의 진보에 힘입어 거대하게 팽창했지만, 지구는 황폐해졌습니다. 인간 외의 모든 존재를 사물화 하는 이분법적 가치관으로 자연을 무한정 동원했고 인간의 지향점은 '더 나은 기술과 물질적 삶'이라는 단일한 차원으로 수렴되고 있습니다. 미래 관점에서 거론되는 생명 생산, 인공지능 발달 역시 지금 문명의 연장선상에 있습니다. 그러나 이 문명은 빈곤과 양극화를 해결하지 못했고 심각한 기후변화와 폐기물로 가득 찬 세계에 직면했습니다.

우리가 직면한 과제는 전지구적 차원에서 복합적 접근을 요구합니다. 지구공동체로 시야를 넓혀서 인간만의 문명이라는 한계를 뛰어넘는 변화를 위해 노력을 기울여야 할 때입니다. 지구와 인간이 공존할 수 있는 대안을 모색하는 과정은 각 개인에게 절실한 깨어 있음을 요구할 것입니다.

지구와사람은 문명의 대안을 찾고자 하는 사람들이 모여 시작됐습니다. 그 대안은 지구와 생명 중심의 사고로 지구와 사람이 조화롭게 생존할 수 있는 통합적 생태문명으로의 전환일 수밖에 없습니다. 지구와사람은 이를 위해 열린 삶의 공동체를 지향하며 생태적 세계관의 정립과 생태적 거버넌스 구축에 기여할 수 있는 ‘학술교육문화’ 활동을 합니다. 더불어 지구상 모든 생명이 아름답게 공존할 수 있도록 지구법으로의 법 체제 전환을 위한 조사와 연구를 실행합니다.

여러분의 지원과 참여를 기다립니다.

‘Dream Drives Action!’